AD
  • 팀 후지사와 SNS 캡처
후지사와 사츠키가 한국 컬링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일본 대표팀의 새해 인사 동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한국 컬링 대표팀은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2차전에서 일본에 5-7로 역전패했다.

이날 한국은 세트 중후반까지 승기를 잡는 듯 했지만 8엔드에서 추격을 허용한데 이어 9엔드에 마지막 샷이 하우스를 통과하는 실수를 범해 2점을 내주고 말았다. 결국 10엔드에서 반전을 이루지 못한 채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한국이 캐나다전 승리 이후 연승을 이어가지 못한 반면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를 필두로 한 일본 대표팀은 3연승에 성공했다.

뜨거운 한일전이 펼쳐지는 동안 일본 컬링 대표팀의 미녀 후지사와 사츠키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집중됐다.

팀 후지사와라는 계정의 SNS에는 후지사와 사츠키를 비롯한 일본 컬링 대표팀의 이모저모가 담겨있다. 특히 올해 1월6일 이들은 동영상 촬영을 통해 팬들에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올 한해도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선수들이 한국 과자를 비롯해 평창 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반다비 등을 들고 있는 점도 이색적인 모습.

일본 팬들은 선수들의 인사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건강하세요”, “올해 올림픽 응원하고 있습니다. (스즈키) 유미 씨가 들고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와 같은 반응을 드러냈다.

한편 후지사와 사츠키는 현재 로코 솔라레 키타미 클럽 소속으로 뛰고 있으며, 평창동계올림픽 홈페이지에 따르면 한국어도 구사할 줄 아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23:43:21   수정시간 : 2018/02/16 00:35: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