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세계랭킹21위)이 체코(6위)에 아쉽게 패배했다. 다만 15계단이나 차이나는 세계랭킹의 격차를 감안하면 기대 이상의 선전을 펼쳤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5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체코에 1-2(1-2, 0-0, 0-0)로 졌다.

아쉽게 무릎을 꿇기는 했으나, 객관적인 전력을 고려하면 박수를 받을 만한 경기였다. 체코는 1998년 나가노 올림픽 금메달 등 아이스하키 세계 최강국 중 하나이기 때문.

그러나 한국은 1피리어드 7분34초 조민호가 역사적인 첫 골을 터뜨리는 등 경기 전 예상을 보기 좋게 뒤집었다. 조민호는 브락 라던스키가 중앙으로 내준 패스를 한 번 드리블한 뒤 리스트샷으로 연결,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의 역사적인 올림픽 첫 골이었다.

다만 한국은 이후 11분39초 얀 코바르, 16분18초에 레피크에게 연거푸 점수를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한국은 균형을 맞추기 위한 노력을 거듭 이어갔다. 숏핸디드 위기 상황에서는 몸을 내던진 수비진과 맷 달튼의 선방쇼로 가까스로 위기를 넘겼다.

이후 한국은 역습을 통해 체코의 뒷공간을 노렸다. 다만 끝내 균형을 맞추지는 못한 채 아쉬운 석패로 경기를 마쳐야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23:41:1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