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여자컬링 대표팀이 일본에 역전패를 당했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한국은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2차전에서 일본(스킵 후지사와 사츠키)에 5-7로 역전패했다.

이날 오전 세계랭킹 1위인 캐나다를 8-6으로 꺾었던 한국은 아쉽게 2연승 도전에 실패했다. 일본은 3연승.

세트 중후반까지는 한국이 승기를 잡았다. 3-3으로 맞서던 6엔드와 7엔드에서 연거푸 점수를 추가하며 5-3으로 앞서 갔다.

한국은 다만 8엔드에서 1점을 내주며 추격을 허용했다. 이어 9엔드에서는 마지막 샷이 하우스를 통과하는 실수를 저지르며 2점을 내줬다.

  • 연합뉴스 제공
역전을 위한 마지막 기회였던 10엔드에서도 반전은 일어나지 않았다. 결국 한국은 일본에 5-7로 패배했다.

한편 4인조 컬링은 10개 팀이 예선에서 한 차례씩 격돌한 뒤, 상위 4개 팀이 플레이오프(준결승)에 진출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23:02: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