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빙속 황제’ 스벤 크라머(네덜란드)가 스피드스케이팅 10000m 6위에 그쳤다. 이승훈은 4위에 이름을 올렸다.

크라머는 15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만m에서 마지막 6조로 출전, 13분1초02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유력한 메달 후보로 꼽히던 크라머는 12명의 선수 가운데 6위에 그치며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앞서 3조로 나선 이승훈은 12분55초54를 기록, 한국신기록을 세웠다.

다만 이날 올림픽 신기록을 세운 테드 얀 블로먼(캐나다·12분39초77)을 비롯해 요릿 베르흐스마(네덜란드·12분41초98) 니콜라 투몰레로(이탈리아·12분54초32)에 밀려 아쉽게 메달권 진입에는 실패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21:59:0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