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전영민 기자] 세계 랭킹 99위. 1·2차 주행 합산 30명 중 30위. 그러나 그에게 순위는 고작 숫자에 불과했다.

가나 대표 아콰시 프림퐁은 15일 강원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치러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1·2차 합산 1분48초43으로 경기를 마쳤다. 출전 선수 30명 중 30위였다.

최하위라 관심이 덜할 법도 하지만 프림퐁은 주행을 마치고 경기장을 쉽사리 빠져나오지 못했다. 세계 각국 외신들이 프림퐁을 붙잡고 질문 세례를 퍼부었기 때문.

압도적으로 종합 1위를 차지한 윤성빈(1분40초35)보다 무려 8초08이나 늦게 들어왔지만, 관심은 전혀 덜하지 않았다.

프림퐁은 “30명 선수 중 30위를 하기는 했지만, 공식 훈련 주행 때는 그래도 매번 꼴찌를 하지는 않았다”며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생각하면서 더 분발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오늘은 평창 날씨가 아주 좋다”며 “어제 늦게 잤기 때문에 오늘은 숙소로 돌아가서 낮잠을 좀 잔 다음 오늘 경기를 다시 보면서 내일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스켈레톤은 1·2차 주행 기록과 오는 16일 3·4차 주행 기록을 합산해 순위를 가린다. 특히 4차 주행은 3차 주행까지 합산한 기록 중 상위 기록인 20명만 출전할 수 있다.

때문에 1·2차 합산 기록 최하위인 프림퐁은 ‘역대급 반전’을 이뤄내지 않는 이상 4차 주행에 나설 가능성이 희박하다.

평창에 입성할 때부터 한국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인 프림퐁은 “지금 내가 입고 있는 옷도 한국 제품이다. 한국인들이 도움을 많이 줘서 감사하다”며 “대∼한민국” 구호를 한국말로 외치며 믹스트존을 빠져나갔다.

한편 프림퐁은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유일한 가나 대표팀 선수다. 가나 대표팀은 재정난이 심해 기자회견을 열어 후원을 호소했고, 한국 기업인의 도움을 받아 평창까지 올 수 있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14:34:09   수정시간 : 2018/02/15 14:57:4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