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곽민정 해설위원이 렴대옥-김주식의 환상적인 연기에 박수를 보냈다.

렴대옥-김주식은 1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3.65점, 예술점수(PCS) 60.58점으로 합산 124.33점을 기록했다.

  • 곽민정 SNS 캡처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자신들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개인 최고점(69.40점)을 세웠던 렴대옥-김주식은 프리스케이팅에서도 개인 최고점을 새롭게 수립하는 기염을 토했다.

6번째 연기자로 나선 렴대옥-김주식은 배경음악인 '주 쉬 퀸 샹송(Je suis qu'une chanson)'에 맞춰 연기를 펼쳤다.

첫 과제인 트리플 트위스트 리프트에서 순조로운 출발을 알린 렴대옥-김주식은 이어진 트리플 토루프-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0.1점의 GOE를 따냈다. 더블 악셀에서 다소 불안한 착지를 보이면서 감점을 받았지만 스로 트리플 살코 및 악셀 라소 리프트 등을 순조롭게 마무리했다. 연기 후 눈물을 흘린 두 선수는 키스앤크라이존에서 두 손을 번쩍 들어올리며 이날 연기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날 KBS에서 해설위원을 책임진 곽민정은 렴대옥-김주식의 연기 초반 “어제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적으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기술이 많은 프리스케이팅에서도 기대를 해볼 만하다”고 밝힌 뒤 두 선수가 선보인 기술들에 대한 설명을 시청자들이 알기 쉽게 풀어냈다.

특히 스로 점프에 강점을 지닌 특징을 설명한 뒤 점프 전 트랜지션 등에 대해서도 “많은 기술들을 실수 없이 해냈다. 쇼트 후 인터뷰 들었을 때 말을 아낀 이유가 있었다. 행동으로 보여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등수는 상관없다. 이런 모습을 보여준 것만으로도 큰 이슈다. 이틀 연속 상상 초월이다”며 점수 발표 후에는 함께 기뻐해주는 모습을 보였다.
  • 연합뉴스 제공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13:17:3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