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윤성빈이 15일 오전 10시부터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1차 주행에서 50초28을 기록하며 트랙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이후 11시부터 펼쳐진 2차 주행에서도 50초07초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합산 1분40초35로 결승선을 통과해 종합 1위로 경기를 마쳤다.

세계 랭킹 1위, 그리고 이번 대회서 트랙 레코드를 2번이나 경신한 만큼 그에게 쏠리는 관심은 당연. 그러나 그의 실력뿐 아니라 그가 착용하는 헬멧도 전 세계의 눈길을 끌고 있다.

윤성빈은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 앞서 아이언맨 디자인 헬멧을 특별 주문 제작했다. 평소 슈퍼히어로 캐릭터인 아이언맨을 좋아하는 윤성빈은 취미로 모형을 수집하기도 한다.

윤성빈의 헬멧은 윤성빈의 얼굴을 3차원 스캔으로 촬영해 두상의 미세한 부분까지 측정해 만들어졌다. 특히 엎드려서 타는 스켈레톤 종목의 특성상 시야 확보, 안정성과 착용감, 그리고 공기저항까지 고려해 제작됐다.

이에 AP통신도 지난 6일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윤성빈은 자신이 좋아하는 슈퍼히어로 캐릭터인 ‘아이언맨’에 버금가는 새로운 별명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그의 선전을 기대했다.

한편 윤성빈은 한편 윤성빈은 오는 16일 오전 9시 30분부터 스켈레톤 3차 주행에 나선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09:12:05   수정시간 : 2018/02/15 13:49: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