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남자 컬링 대표팀이 2연패의 늪에 빠졌다.

‘스킵(주장)’ 김창민을 비롯해 김민찬 성세현 오은수 이기복으로 구성된 한국은 1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컬링 예선 1차전에서 스웨덴에 2-7로 졌다. 스웨덴은 세계랭킹 2위로, 한국보다 14계단이나 높다.

앞서 이날 오전에도 미국(4위)에 7-11로 졌던 한국 예선 2연패의 늪에 빠졌다.

2엔드에서 2점을 빼앗긴 한국은 4엔드 첫 스톤을 실투로 날리면서 점수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후 한국은 5엔드와 6엔드에 각각 2점과 1점씩을 더 내줬다.

한국은 1-5로 뒤지던 7엔드 1점을 만회하면 추격의 불씨를 지폈으나, 8엔드와 9엔드에 1점씩 더 내준 뒤 기권패했다.

  • 연합뉴스 제공
한편 10개 팀이 출전하는 4인조 컬링은 예선에서 한 차례씩 격돌해 순위를 정한 뒤, 상위 4개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국은 오는 16일 오전 9시5분 노르웨이와 3번째 경기를 치른 뒤 같은 날 오후 8시5분 캐나다와 만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22:44:0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