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최민정 SNS
가히 쇼트트랙 ‘세계 최강’이라 불리는 한국 대표팀의 품격이란 이런 것이 아닐까.

최민정은 14일 SNS에 “꿀잼이었다고 한다”며 “가던 길 마저 가자”라고 의지를 다지는 말을 남겼다.

지난 10일 서이라가 남자 1500m 준결승에서 탈락한 뒤 남긴 멘트를 그대로 빌려왔다. 아픔에 의연하게 대처하려는 자세에서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품격이 눈에 띈다.

최민정은 지난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2위를 기록했지만 비디오판독 끝에 실격 처리되며 눈앞에서 메달을 놓쳤다. 대신 4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캐나다의 킴부탱이 동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동계올림픽 사상 첫 쇼트트랙 여자 500m 금메달에 도전했던 최민정에게는 너무나 아쉬운 결과였다. 특히 한국은 동계올림픽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은커녕 은메달도 단 한 번도 획득하지 못했기 때문에 최민정에게 거는 기대가 컸다.

최민정의 실격 이유는 레이스 도중 킴부탱의 무릎을 왼손으로 가로막았다는 판정이었다. 그러나 킴부탱이 최민정을 손으로 밀쳐내는 행동을 하고도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았고, 오히려 최민정의 실격과 맞물려 4위에서 동메달로 올라서면서 논란의 여지를 남겼다.

이에 여론이 들끓으면서 킴부탱의 SNS는 악성 댓글로 도배가 됐다. 경기 종료 후 반나절 이상 악성 댓글에 시달린 킴부탱은 결국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최민정은 오는 17일 오후 7시부터 1500m 예선에 출전해 금메달 획득을 노릴 전망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4:40:20   수정시간 : 2018/02/14 14:47:3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