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남자컬링 대표팀이 2018평창동계올림픽 4인조 컬링 첫 경기에서 미국에 패했다.

한국 남자컬링 대표팀은 14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컬링 예선 1차전에서 미국에 7-11로 졌다.

한국은 이기복(리드), 김민찬(세컨드), 성세현(서드), 김창민 순으로 스톤을 던졌다. 2개씩 총 8개를 던지는데 한 명이 스톤을 던지면 다른 두 선수가 필사적으로 얼음을 닦는다.

한국은 세계랭킹 16위다. 미국은 4위다. 나름 대등한 경기였다. 하지만 경기 초반에 허용한 두 번의 대량 실점이 한국의 발목을 잡았다.

2엔드까지 각각 2점씩 주고 받았지만 3엔드 넘어 미국이 마지막 스톤으로 한국 스톤 3개를 단번에 밀어내며 순식간에 3점을 챙겨갔다.

5엔드에서도 한국은 실수가 나오며 3실점을 했다. 김창민 스킵의 샷이 너무 강해서 그냥 지나쳐버렸다. 결정적 미스였다.

그나마 6엔드에서 3득점을 따내며 반격에 나섰지만 7엔드에서 미국이 2점을 따내며 한국을 따돌렸다.

8엔드가 끝나고 7-10, 3점 차이로 좁혔지만 견고한 미국의 벽을 넘지 못했다. 마지막 10엔드에서 미국의 단단한 플레이에 아쉬움을 삼키고 한국은 기권을 선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1:55: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