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전영민 기자] 개최국 출전권으로 출전한 생애 첫 올림픽 무대였지만 끝내 올림픽의 중압감을 이겨내지 못했다.

감강찬(23)·김규은(19) 조는 14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21.04점에 예술점수(PCS) 22.89점, 감점 1을 합쳐 총점 42.93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지난 9일 단체전 쇼트프로그램에서 거둔 52.10점보다 9.17점이나 낮은 점수, 그리고 자신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최고점인 55.02점에 12.09점이나 못 미치는 성적표를 얻었다.

감강찬 김규은 조는 22개 출전 팀 가운데 가장 먼저 연기에 나섰다. 배경음악 '이스토리아 데 운 아모르(Historia De Un Amor)'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감강찬 김규은 조는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더블 트위스트 리프트를 레벨 3(기본점 3.70점)으로 처리하고 수행점수(GOE) 0.04점을 따냈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곧바로 기본점 4.5점인 스로 트리플 살코에서 김규은이 착지 과정에서 엉덩방아를 찧으며 1점 감점을 당했다. 김규은은 이어진 트리플 살코에서 3회전을 뛰지 못하며 무효 처리돼 0점을 받았다.

이후 그룹3 리프트에서 레벨 3을 받은 강감찬 김규은 조는 콤비네이션 스핀을 레벨4로 처리한 뒤 스텝시퀀스와 포워드 인사이드 데스 스파이럴도 나란히 레벨3을 받으면서 연기를 마무리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0:47:0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