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캐나다 언론은 환호할 수밖에 없었다. 큰 기대를 하지 않았던 신예 킴부탱이 동메달이라는 깜짝 성과를 냈기 때문이다.

최민정은 지난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2위를 기록하고도 비디오판독 끝에 실격 처리되며 눈앞에서 메달을 놓쳤다.

한국 동계올림픽 사상 첫 쇼트트랙 여자 500m 금메달에 도전했던 최민정에게는 너무나 아쉬운 결과였다. 한국은 동계올림픽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은커녕 은메달도 단 한 번도 획득하지 못했을 만큼 인연이 없었다.

최민정의 실격 이유는 도중 킴부탱의 무릎을 왼손으로 건드렸다는 판정이었다. 다만 킴부탱 역시 최민정을 손으로 밀쳐내는 행동을 하고도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았고, 오히려 최민정의 실격과 맞물려 4위에서 동메달로 올라서면서 논란의 여지를 남긴 상황.

캐나다 언론 내셔널 포스트는 “미래가 현재가 됐다. 신예 킴부탱이 동메달을 따냈다”고 전한뒤 “노장 마리안 셍젤라의 뒤를 이어 킴부탱 쇼트트랙 드라마를 썼다”고 보도했다.

평창 올림픽 캐나다팀 SNS 계정도 “킴부탱이 기억될만한 올림픽 데뷔를 했다”며 환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07:08:4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