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안상미 MBC 해설위원이 최민정 선수의 쇼트트랙 여자 500m 실격 판정에 눈물을 글썽였다.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최민정은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날 3위로 스타트를 끊은 최민정은 두 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로 치고 나가 2위로 올라선 뒤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와 거의 동시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최민정의 기록은 42초586으로 은메달이 확실시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 이후 심판진은 최민정에게 페널티를 부여했고 은메달은 야라 판 케르코프(네덜란드), 동메달은 킴 부탱(캐나다)에게 돌아갔다.

이에 안상미 해설위원은 "최민정 선수가 손을 잠깐 넣었다라는 그 하나로 지금 페널티를 준 걸로 보인다. 사실 페널티 사유는 되지 않는다"며 "누구보다 최민정 선수가 가장 속상할 텐데 많은 격려 부탁 드린다"고 울먹였다.

이로써 최민정은 주종목인 1,000m와 1,500m, 계주 3,000m에서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3 21:46: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