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행을 확정지은 한국 대표팀이 남다른 팀웍을 과시했다.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5000m 계주 준결승전에서 김도겸(스포츠토토), 곽윤기(고양시청), 임효준(한체대,) 황대헌(부흥고)으로 이뤄진 한국 남자 계주 대표팀은 1위로 결승전을 통과했다.

이날 경기를 마친 후 곽윤기는 "첫단추를 잘 꿴 것 같아 기분 좋다. 특히 막내 대헌이에게 정말 고맙다. 첫 경기가 안 풀려서 힘들었을 텐데 준비를 잘해줬다. 그게 저를 움직이는 힘이 됐다"고 칭찬했다.

이에 막내 황대헌은 "계주에 대한 첫 단추가 잘 꿰지지 않았나 생각한다. 곽윤기 형이 잘 이끌어준 것 같다"고 화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편 이날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준결승에서 김도겸(스포츠토토) 곽윤기(고양시청) 임효준(한체대) 황대헌(부흥고)으로 이루어진 한국 남자 계주 대표 팀은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3 21:32:26   수정시간 : 2018/02/13 21:32:2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