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한국 쇼트트랙이 최강국의 자존심을 우뚝 세우고 있는 사이 중국 쇼트트랙은 ‘나쁜 손’으로 인한 실격이 쏟아지고 있다.

중국 한톈위와 렌지웨이는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에서 나란히 실격을 당했다.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두 선수지만 ‘나쁜 손’이 문제였다. 4조에서 출발한 렌지웨이는 마지막 추월을 노리는 과정에서 라트비아 선수의 어깨를 잡아챘다. 비디오 판독 결과 이같은 모습이 포착돼 그대로 실격 처리됐다.

한톈위는 6조에서 서이라의 진로를 방해했다. 1위를 달리던 서이라가 4위로 한순간 밀렸는데 한톈위가 서이라를 손으로 막은 것이 확인됐다. 결국 3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서이라가 준준결승에 올랐고, 한톈위는 고개를 숙여야 했다.

중국의 실격 릴레이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한국 쇼트트랙 팬들에게 ‘반칙왕’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판커신은 여자 500m 준결승에서 실격을 당했다.

초반 스타트가 크게 늦었던 판커신은 4바퀴를 남기고 상대를 추월하는 과정에서 진로를 방해하는 동작이 적발됐다. 결승에 오른 최민정으로서는 비매너 플레이를 신경써야 할 대상이 사라지게 됐다.

2조 취춘위도 3바퀴를 남기고 상대를 추월하는 과정에서 몸통 박치기에 가까운 동작을 취하는 무리수를 뒀다. 그러나 오히려 상대에게 밀려나며 넘어졌고 그대로 탈락했다.

한편 한국 네티즌들은 중국 선수들의 비매너 동작 및 실격에 대해 "사이다 판정", "정의구현", "통쾌하다"과 같은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3 20:32:21   수정시간 : 2018/02/13 20:34: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