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여자 쇼트트랙 500m 준결승에 진출한 최민정이 ‘나쁜 손’ 판 커신(중국)과 강력한 금메달 후보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등과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투게 됐다.

앞서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준준결승에서 42초996을 기록, 2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후 추첨에 따라 최민정은 판 커신, 폰타나, 소피아 프로스비르노바(OAR·올림픽러시아선수단)과 함께 경합을 펼치게 됐다.

판 커신은 4년 전 소치 대회 당시 박승희를 손을 써서 넘어뜨리면서 ‘나쁜 손’으로 잘 알려진 선수다.

또 폰타나는 최민정과 더불어 이 종목 금메달 후보로 손꼽힌다.

대회 결승 진출을 위해서는 4명 중 2위 안에 들어야 한다.

최민정이 참가하는 준결승전은 오후 8시11분부터 열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3 19:41: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