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텔 코리아 제공.
2018 평창올림픽 개회식에서 하늘에 오륜기를 그려낸 드론이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9일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전 세계인들의 이목을 집중 시킨 것은 단연 오륜기를 그려낸 드론이었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드론을 활용, 하늘에 올림픽을 상징하는 오륜기와 스노우 보더 등의 모습을 그려내며 탄성을 자아내게 했다.

특히나 이번 개막식 퍼포먼스에 활용된 드론의 개수는 무려 1218대였고 더욱 재밌는 것은 한 사람이 모든 조종을 했다는 점이다.

미국 인텔사에서 제작한 것으로 알려진 1218대의 드론의 화려한 퍼포먼스를 통해 평창올림픽은 전 세계에 더욱 큰 관심을 받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영국 BBC 역시 '와우 포인트(놀라운 지점)'로 드론쇼를 지목했고 미국 ABC는 "평창의 드론쇼는 기네스 기록에 올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 드론의 정식 명칭은 '슈팅스타'로 개당 무게가 약 330g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텔에 따르면 이 드론은 하늘 위를 비행하며 무려 40억 가지가 넘는 색의 조합을 가능케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15:48:43   수정시간 : 2018/02/10 15:49:2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