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나온 인면조가 큰 화제를 몰고 있다.

지난 9일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퍼포먼스에 인면조가 등장했다. 얼굴은 사람인데, 모습은 새다.

인면조의 등장은 일본에서도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온라인 판에 "인면조, 사실은 평화의 상징'이라는 기사를 내걸었다.

아시히 신문은 "평창올림픽 개회식장 중앙에 갑자기 춤추는 인면조가 등장, 영상으로 얼굴이 나오자 일본 시청자들이 놀라워했다"고 말했다.

이번 올림픽 개막식을 진행한 송승환 총 감독은 10일 기자회견에서 "인면조는 평화의 상징, 한국의 과거와 현재, 미래까지 세 시대를 연결하고 싶었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하지만 아사히 신문은 "TV에 짧은 시간 동안 나왔지만, 일본 SNS에서는 '솔직히 무섭다. 아이가 보면 울어버릴 수준이다'라는 반응이 나왔다"고 말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15:02:0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