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김연아 성화봉송이 화제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최종 점화사로 나선 '피겨여왕' 김연아(28)가 성화를 받은 순간에 대한 느낌을 이야기 했다.

김연아는 10일 평창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열린 개회식 기자회견에서 "처음 음악을 받고 안무를 계획한 뒤 리허설할 때까지도 아무 느낌이 없었다"면서도 "어제 성화가 도착했을 때는 울컥한 마음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몇 달전에 성화봉송 점화사라는 것을 알았다. 하지만 스케이팅을 하게 될지, 음악 등은 비교적 최근에 정해졌다. 이후에 연습도 짜고 의상도 맞췄다. 개회식장 아이스에서는 5일 밤부터 이틀간 리허설을 진행했다"고 이야기 했다.

전 세계가 지켜보는 큰 행사였기에 김연아 역시 다소 떨리긴 마찬가지였다. 그는 "경기도 많이 나갔고, 공연도 했는데 그렇게 큰 관중 앞에서 하는 건 처음이었다.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들에게 성화를 받으니 의미가 크고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경기나 공연은 또 기회가 있어서 실수를 해도 만회가 가능한데, 이번에는 기회가 딱 한 번 뿐이었다. 전 세계가 지켜보는 순간이어서 끝나고 약간 허무한 감도 있었다. 스케이팅도 30~40초 정도라서 허무한 감도 있었다. 너무 빨리 끝나버렸다"고 소감을 언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13:32:37   수정시간 : 2018/02/10 13:32:3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