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지난 9일 개최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성화봉송의 피날레를 장식한 피겨여왕 김연아(28)가 성화 점화 소감을 전했다.

김연아는 10일 평창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열린 개회식 기자회견에서 전날 성화 최종 점화자로 나선 것이 “잊지 못할 순간이었다”며 “성화 마지막 점화 주자로 올림픽에 참여한 것은 너무 큰 영광스러운 순간이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서 “현역에서 은퇴한지 몇 년 됐는데 오랜만에 잠시나마 연기를 보여드리고 점화할 수 있었다”면서 “얼음 위에서 십 수 년간 스케이팅을 탔지만 그렇게 높은 곳에서는 처음이었다. 실수 없이 연기를 마쳐서 다행이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언제 본인이 성화 점화자인 것을 알았냐는 질문에는 “성화 점화자로 참여한다는 것은 몇 달 전에 알았다”면서 “개회식장 아이스(빙판)에서는 5일 밤부터 이틀간 리허설했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전날 개회식에서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남한선수 박종아와 북한선수 정수현에게 성화를 전달받은 뒤 성화대가 설치된 곳의 빙판에서 짧지만 우아한 연기를 펼치고 성화에 불을 붙였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12:46:2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