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텔코리아 제공
지난 9일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은 전체적으로 호평이었다. 적은 예산에도 한국의 아름다움을 잘 표현했다.

특히 1218대의 드론을 활용한 퍼포먼스는 탄성을 자아냈다. 처음에는 스노보더의 모습으로 등장한 드론들은 절정에 다다라서 올림픽 오륜기로 변하며 평창 올림픽 개막식에서 최고의 퍼포먼스로 화제를 모았다.

이 드론 퍼포먼스는 미국 인텔사가 선보인 신기술이다. 1218대의 드론을 단 한사람이 조종하며 ‘최다 무인항공기 공중 동시 비행’ 기네스 세계 기록을 갈아치웠다. 국내외 언론들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연합뉴스 제공
하지만 사람 얼굴을 한 새 ‘인면조’는 안타까운 혹평을 받았다.

인면조는 고구려 전통복장을 한 여인들, 웅녀와 함께 등장했다. 인면조는 삼국시대 고구려, 백제, 신라 등의 벽화에서 찾아볼 수 있는 신화적 동물이다. 특히 고구려 덕흥리 고분벽화 속 ‘천추’와 ‘만세’가 잘 알려져 있다. 도교사상에서는 ‘불로장생’을 의미하기도 한다.

이러한 의도는 좋았지만 조악한 모습으로 인해 혹평이 쏟아졌다. 일부에서는 “예산을 조금만 더 투자해 더 정교하게 만들었다면 이런 혹평은 받지 않았을 것” 아쉬움도 드러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11:26: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