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김연아 성화봉송이 화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점화의 주인공은 역시 '김연아'였다. 피겨여왕으로 알려진 김연아의 등장으로 개막식이 화려하게 빛을 발했다.

지난 9일 열렸던 평창올림픽 개막식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여했다. 청와대는 트위터를 통해 김연아의 성화봉송에 대해 감사하며 "달항아리 성화대에 불을 밝힌 마지막 주자는 여왕, 김연아 선수였습니다"라고 전했다.

또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해 헌신하고 개막식의 하이라이트도 화려하게 장식해 준 김연아 선수! 고맙습니다!"라고 김연아의 사진을 올렸다.

  • 연합뉴스 제공
김연아는 그저 단순하게 성화를 받고 점화를 하지 않고, 태극기 아래서 짧지만 우아한 피겨 스케이팅 공연을 선보인 후에 환하게 웃으며 점화했다.

김연아 외에도 이번 개막식에서는 하늘 위를 수놓은 오륜기가 화제였다. 인텔 드론 슈팅스터 1218대가 만들어낸 장관이었다. 김연아와 드론의 오륜기 외에 인면조 또한 관객들의 관심을 끌어모으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10:07:0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