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평창 개회식에서 선보인 인면조가 혹평을 받고 있다.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의 공식 개회식은 9일 밤 열렸다. 이날 수많은 개회식 공연은 대부분 호평을 받았다. 적은 예산만 들였어도 한국의 아름다움을 잘 표현했다는 것.

그러나 개회식 이후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은 최종섬화자였던 김연아도, 개회식을 선언했던 문재인 대통령, 멋졌던 태극기 문양 퍼포먼스도 아니다. 바로 인면조다.

사람 얼굴을 한 새 ‘인면조’는 고구려 전통 복장을 한 여인들, 웅녀와 함께 등장해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인면조는 삼국시대 고구려, 백제, 신라 등의 벽화에서 찾아 볼 수 있으며 가장 잘 알려진 것은 고구려 덕흥리 고분벽화 속 '천추'와 '만세' 등이다. 또한 인면조는 도교사상에서 '불로장생'을 의미하고 평화를 상징하기도 한다.

  • 연합뉴스 제공
이처럼 공연 의도와 의미는 이해할 수 있지만 다소 조악했던 인면조의 모습으로 인해 혹평이 쏟아졌다. 일부에서는 '개회식의 수많은 돈에 조금만 더 인면조 표현에 투자하지'라는 아쉬움도 새어나온다. 조금만 더 인면조를 정교하게 표현했다면 더 좋은 평가가 가능했다는 것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08:15:19   수정시간 : 2018/02/10 08:16:2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