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텔코리아 제공
평창 개회식에서 드론 오륜기를 연출했던 드론들을 곧 시중에서도 만나볼 가능성은 있을까.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의 공식 개회식은 9일 밤 열렸다. 수많은 개회식 퍼포먼스 중에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바로 드론을 통해 오륜기를 표현한 것이다.

조직위는 드론을 이용해 하늘 위에 올림픽의 상징인 오륜기와 스노보더의 모습 등을 그렸다. 바로 이 드론 1218대는 한사람에 의해 조종된 신기술.

이날 평창 하늘을 수놓은 1218대의 드론은 미국 인텔사가 제작한 것이다. ‘슈팅스타 드론’으로 알려진 이 드론은 개당 무게가 배구공보다 조금 무거운 330g.

인텔사는 “개회식에 선보인 드론은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을 내부에 장착한 것이다. 하늘 위를 비행하며 40억 가지가 넘는 색의 조합을 연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중에서 팔릴 가능성은 적다. 인텔 측은 "개막식 등에 쓰이는 드론은 슈팅스타 드론으로 판매용이 아니다"고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07:49:38   수정시간 : 2018/02/13 08:01:0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