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텔코리아 제공
기네스북에도 등재된 드론 오륜기는 어떻게 가능했던 것일까.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의 공식 개회식은 9일 밤 열렸다. 수많은 개회식 퍼포먼스 중에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바로 드론을 통해 오륜기를 표현한 것이다.

조직위는 드론을 이용해 하늘 위에 올림픽의 상징인 오륜기와 스노보더의 모습 등을 그렸다. 바로 이 드론 1218대는 한사람에 의해 조종된 신기술.

인텔은 그 동안 CES 2018 등 여러 자체 행사에서 복수의 드론을 동시에 조종하는 모습을 선보여왔는데, 이번 1218대의 비행으로 기네스 기록을 경신했다.

한 명의 조종사가 한 대의 컴퓨터로 모든 드론을 조종해냈다. 인텔코리아는 최다 무인항공기 공중 동시 비행(Most unmanned aerial vehicles airborne simultaneously)’ 부문 기네스 세계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설명했다. 기존 기록도 인텔이 보유한 500대 기록이었다.

이 드론 퍼포먼스는 곧바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06:33:24   수정시간 : 2018/02/10 07:11:3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