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성대한 개회식을 시작으로 17일 간의 열전을 알렸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이 9일 오후 8시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하나 된 열정’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평창 올림픽은 세계 92개국, 2920명의 선수가 참가해 2014 소치 올림픽(88개국 2858명)을 넘어 사상 최다 규모 동계올림픽으로 새롭게 자리매김했다.

단지 선수단 규모 뿐 아니라 개회식 역시 성대한 프로그램으로 가득 채워졌다. ‘행동하는 평화’라는 주제로 3000여명의 출연진이 한국 전통 문화와 현대 문화의 특성을 조화롭게 꾸몄으며, 한 편의 가을 동화를 보는 듯한 공연이 펼쳐졌다.

  • 연합뉴스 제공
카운트다운 이후 평화의 종(상원사 동종)이 울려 퍼졌으며, 5명의 아이와 함께 평화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시간여행 ‘평화의 땅’ 공연이 그 뒤를 이었다. 아이들이 평화를 수호하는 사신도 중 한국의 정신을 상징하는 용맹스러운 백호를 따라 하늘과 땅, 자연과 사람이 함께 노니는 고대 설원에 도착했으며, 평화의 땅 가운데로 천제단이 생겨나 평화를 기원하는 춤이 이어졌다. 특히 평화로운 모습이 하늘에 천상열차분야지도로 새겨졌고, 아이들이 천상열차분야지도에 그려진 빛을 담아 새로운 여정을 떠났다.

‘태극:우주의 조화’ 역시 관중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고요하고 텅 빈 무대에 우주의 빛이 모여들었고, 가슴 깊숙한 곳을 울리는 장고 소리가 들려왔다. 흔들리던 빛들이 중앙을 향해 거대한 기운을 형성했고, 하나로 모인 빛이 음과 양으로 나뉘어 서로 순환하며 조화를 이뤘다. 이후 태극문양을 통해 완벽한 결합을 이룬 빛이 다시 흩어져 하늘, 땅, 물과 불을 상징하는 4괘를 만들었고, 흥겨운 장고가락과 역동적인 장고춤이 무대를 휘돌며 관중들의 흥을 북돋았다.

  • 연합뉴스 제공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스포츠 영웅들도 모습을 드러냈다. 황영조, 박세리, 이승엽, 하형주, 서향순, 임오경, 강광배, 진선유까지 다양한 종목에서 선구자적 역할을 했거나 위대한 업적을 쌓은 선수들이 태극기를 들고 입장했다.

태극기 게양 및 애국가 제창을 마친 뒤에는 각국 선수단이 입장식을 가졌다. 그리스를 시작으로 총 92개국이 입장한 가운데 남북한 선수단은 가장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내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한국 봅슬레이 원윤종과 북한 아이스하키 황충금이 공동 기수로 나섰고, 개회식장에는 아리랑이 울려 퍼졌다. 귀빈석에 앉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도 공동입장하는 남북 선수단을 향해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 연합뉴스 제공
선수단 입장을 마친 이후에도 풍성한 개회식 행사는 계속됐다.

‘아리랑:시간의 강’을 통해서는 한과 애환을 담을 정선아리랑의 구성진 노랫가락과 함께 5명의 아이들이 뗏목을 타고 드넓게 펼쳐진 메밀 꽃밭을 건넜다. 뗏목이 지나온 길로 시간의 강이 흐르며 대한민국의 굴곡진 역사를 상징하듯 비바람이 몰아쳤다. 그러나 거친 비바람 속에서도 메밀꽃은 흔들리지 않았고, 꿈과 희망을 상징하는 반딧불이 날아오르며 은하수로 빛났다.

‘모두를 위한 미래’는 미래의 문을 열면서 정보통신기술(ICT) 세상의 주역으로 성장한 아이들의 미래와 만나는 시간을 연출했다. 미래로 향하는 문이 대한민국 평창을 통해 열렸고, 사람과 사물, 시간과 공간이 무한 연결된 새로운 세상이 펼쳐졌다. 그 중심에서 소통하며 즐겁게 살아가는 사람을 통해 평화로운 세상은 미래를 꿈꾸는 우리 모두가 함께 만들어가는 것임을 이야기했다.

  • 연합뉴스 제공
이후 이희범 평창 올림픽 조직위원장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의 연설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개회 선언을 했다.

뒤이어 연출된 ‘행동하는 평화’는 개회식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시간 여행을 마친 5명의 아이가 평화를 염원하는 촛불을 들고 온 세계인의 앞에 섰고, 간절한 소망의 상징인 촛불이 사람과 사람으로 전해졌다. 촛불의 따스한 빛이 무대를 가득 메운 가운데 전인권, 이은미, 볼빨간사춘기(안지영), 국카스텐(하현우)이 평화의 노래를 불렀고, 5명의 아이는 평화의 염원을 담아 평창 하늘 위로 비둘기를 날려보냈다.

뒤이어 열린 행사는 모두의 관심을 일찌감치 사로잡았던 성화봉송이었다. 올림픽기 게양과 함께 소프라노 황수미가 올림픽 찬가를 열창했다. 또한 선수, 심판, 코치의 선서가 끝난 뒤 마침내 성화가 경기장 안으로 들어왔다.

쇼트트랙 영웅 전이경에게서 시작된 성화는 골프 여제 박인비를 거쳐 축구계의 판타지 스타 안정환에게 차례로 전달됐다. 이후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의 선봉장이자 1996년생 동갑내기 박종아와 정수현에게 다시 한 번 성화가 넘어갔으며, 이들이 계단을 통해 성화대 앞까지 힘차게 뛰어간 순간 피겨 여왕 김연아가 모습을 드러내 모두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우아한 몸짓으로 피겨 연기를 짧게 선보인 김연아는 마지막 성화 주자로 나서 달항아리에 점화를 무사히 마쳤다.

  • 연합뉴스 제공
행사의 마지막은 ‘소망의 불꽃’으로 꾸며졌다. 축제의 불꽃이 강원도 숲 속을 환하게 밝히며 하나 둘, 도깨비들이 등장했다. 도깨비와 함께 무대와 객석이 하나가 됐고, 온 사방이 기쁨과 열정의 빛으로 가득찬 가운데 힘찬 북소리로 겨울밤 축제의 절정을 알렸다. 축제의 시작을 축하하는 화려한 불꽃쇼가 펼쳐지면서 개회식이 모두 마무리됐다.

한편 평창 조직위원회는 지난 2015년 송승환 총감독을 선정한 뒤 영상, 음악, 미술, 의상, 안무 등 각 분야에서 예술감독단을 구성해 개회식을 준비했다. 개회식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각계 각층의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IOC와 협의를 통해 최종 연출안을 구성했다. 다소 진부한 내용으로 흘러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지만 한국의 전통 문화와 현대 문화의 특성을 잘 녹여내며 세계인들의 박수를 받았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9 22:52: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