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성대한 개회식으로 전세계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이 9일 오후 8시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성대하게 펼쳐지고 있다.

‘하나 된 열정’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평창 올림픽은 세계 92개국, 2920명의 선수가 참가해 2014 소치 올림픽(88개국 2858명)을 넘어 사상 최다 규모 동계올림픽으로 새롭게 자리매김했다.

  • 연합뉴스 제공
단지 선수단 규모 뿐 아니라 개회식 역시 성대한 프로그램으로 가득 채워졌다. ‘행동하는 평화’라는 주제로 3000여명의 출연진이 한국 전통 문화와 현대 문화의 특성을 조화롭게 꾸몄으며, 한 편의 가을 동화를 보는 듯한 공연이 펼쳐졌다.

카운트다운 이후 평화의 종(상원사 동종)이 울려 퍼졌으며, 5명의 아이와 함께 평화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시간여행 ‘평화의 땅’ 공연이 그 뒤를 이었다. 아이들이 평화를 수호하는 사신도 중 한국의 정신을 상징하는 용맹스러운 백호를 따라 하늘과 땅, 자연과 사람이 함께 노니는 고대 설원에 도착했으며, 평화의 땅 가운데로 천제단이 생겨나 평화를 기원하는 춤이 이어졌다. 특히 평화로운 모습이 하늘에 천상열차분야지도로 새겨졌고, 아이들이 천상열차분야지도에 그려진 빛을 담아 새로운 여정을 떠났다.

  • 연합뉴스 제공
‘태극:우주의 조화’ 역시 관중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고요하고 텅 빈 무대에 우주의 빛이 모여들었고, 가슴 깊숙한 곳을 울리는 장고 소리가 들려왔다. 흔들리던 빛들이 중앙을 향해 거대한 기운을 형성했고, 하나로 모인 빛이 음과 양으로 나뉘어 서로 순환하며 조화를 이뤘다. 이후 태극문양을 통해 완벽한 결합을 이룬 빛이 다시 흩어져 하늘, 땅, 물과 불을 상징하는 4괘를 만들었고, 흥겨운 장고가락과 역동적인 장고춤이 무대를 휘돌며 관중들의 흥을 북돋았다.

  • 연합뉴스 제공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스포츠 영웅들도 모습을 드러냈다. 황영조, 박세리, 이승엽, 하형주, 서향순, 임오경, 강광배, 진선유까지 다양한 종목에서 선구자적 역할을 했거나 위대한 업적을 쌓은 선수들이 태극기를 들고 입장했다.

태극기 게양 및 애국가 제창을 마친 뒤 오후 8시 50분 현재 각국 선수단이 차례로 입장하고 있다.

선수단 입장을 마친 이후에도 풍성한 개회식 행사는 계속된다. 아리랑:시간의 강, 모두를 위한 미래, 평창 조직위원장 연설 및 IOC 위원장 연설, 개회 선언 등을 비롯해 행동하는 평화, 올림픽기 게양·올림픽 찬가, 선수·심판·코치 선서, 성화점화, 소망의 불꽃 등이 그 뒤를 이을 예정이다.
  • 연합뉴스 제공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9 20:53:0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