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길준영 기자] 개막식을 앞두고 있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TV 시청 범위에서 역대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9일 작성한 IOC 마케팅 가이드에 따르면 평창 동계올림픽은 TV 시청범위와 방송 시간에서 동계올림픽 최대 규모를 자랑할 예정이다.

먼저 전 세계 50억 인구가 TV로 평창 동계올림픽을 시청할 수 있어 역대 최대 TV 시청범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방송시간 역시 역대 최다다.

IOC는 한국에서 중계분량이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의 두 배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미국에서는 NBC 유니버셜 TV와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2400시간 이상 중계된다. 이는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과 소치 동계올림픽 방송량을 합친 것과 같다. NBC는 인텔과 협력해 가상현실(VR) 제작 프로그램도 50시간 제공한다.

유럽 48개국에서도 디스커버리 유로스포트을 통해 4000시간 가까이 중계될 것으로 보인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참가국과 참가선수에서 모두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92개국 2925명이 참가하는 평창 동계올림픽은 역대 동계올림픽 최대 규모다. 이전 최대 규모를 기록했던 동계올림픽은 2014 소치 동계올림픽(88개국 2858명)이었다.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은 9일 오후 8시 진행될 예정이다. 개막식 하이라이트인 성화 점화를 할 주인공은 아직까지 공개되지 않았지만 피겨여왕 김연아, 혹은 남북 공동 점화가 유력하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9 16:57: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