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길준영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믹스더블에서 한국이 예선 둘째 날을 5위로 마쳤다.

컬링 믹스더블 한국 대표팀 장혜지(21),이기정(23)은 9일 강릉 컬링 센터에서 열린 예선 3경기와 4경기에서 1승 1패를 거뒀다. 예선 둘째 날까지 성적은 2승 2패로 8개 팀 중 5위에 올랐다.

장혜지와 이기정은 3경기에서 노르웨이에게 3-8로 패하며 2연패에 빠졌지만 4경기에서 미국을 9-1로 제압하며 완벽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컬링 믹스더블 예선은 모든 팀이 한차례씩 맞붙는 라운드로빈 방식으로 진행된다. 상위 4개 팀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메달 경쟁에 나선다.

각 팀이 4경기씩 치른 예선 둘째 날 순위는 혼전 양상을 보였다. 스위스, 캐나다, 노르웨이, ‘러시아 출신 올림픽선수’(OAR)가 모두 3승 1패를 기록하며 치열한 선두싸움을 하고 있다.

한국은 2승 2패로 단독 5위에 올랐다. 1승 3패를 기록한 미국과 중국이 공동 6위로 뒤를 이었다. 핀란드는 4전 전패로 플레이오프 진출이 어려워졌다.

한국은 오는 10일 OAR과 스위스, 11일 캐나다와 만난다. 3팀 모두 3승씩을 거둔 강팀들이다. 쉽지 않은 상대들이지만 거꾸로 모두 상위권 팀들이기 때문에 한국이 이길 수만 있다면 순위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

5위인 한국이 메달 획득에 도전하기 위해서는 상위 4팀 중 한 팀을 끌어내려야 한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9 16:25:4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