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컬링 믹스더블(혼성 2인조)에 출전한 장혜지(21), 이기정(23)이 4강 진출을 목표로 내걸었다.

장혜지, 이기정은 8일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믹스더블 예선 첫 날 1승1패의 성적을 남겼다.

오전에 열린 핀란드(오오나 카우스테, 토미 란타마키)전에서 9-4 기권승을 따낸 장혜지, 이기정은 세계랭킹 3위 중국(바더신, 왕루이)을 상대로도 연장 혈투를 펼치는 저력을 선보였지만 7-8로 아쉽게 패하며 연승 행진을 이어가지 못했다. 그러나 중국에게도 충분히 대등한 경기력을 보여준 만큼 입상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예상되고 있는 상황.

장혜지, 이기정 역시 패했다는 아쉬움보다 자신감을 얻은 경기였음을 밝혔다.

장혜지는 “연장 마지막 샷을 던졌을 때 아이스가 생각보다 잘 나갔다”며 마지막 상황을 아쉬워하면서도 “졌지만 좋은 게임이었다. 많은 것을 배운 만큼 내일 경기들은 좋은 감으로 이어가겠다”는 다짐을 남겼다.

이기정 역시 경기장을 가득 채운 팬들을 위해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했다고 전했다.

이기정은 “처음부터 지는 게임이라고 생각해 그만할까 고민했는데 관중들의 응원에 끝까지 따라가야겠다고 마음먹었다”며 “마지막에 승기가 넘어온 것으로 보여 이길 수 있으리라 생각했는데 져서 아쉽다”는 소감을 밝혔다. 실제 이날 관중들은 “대한민국”을 외치며 두 선수를 끝까지 격려했고, 이는 상대 선수들에게 부담과 압박을 주는 요소이기도 했다.

이기정은 “한번 겪어봤기 때문에 만약 비슷한 상황이 또 온다면 충분히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음 경기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번 평창 올림픽에서 처음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믹스더블은 총 8개국이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예선을 펼쳐 상위 4개팀이 결선에 진출, 토너먼트로 최종 메달색을 정한다.

이기정은 “내일은 두 경기를 다 이겨야 한다. 5승2패로 여유롭게 4강에 오르는 것이 목표다. 최소 4승3패로라도 4강을 노리겠다”며 계속된 성원을 부탁했다.

한편 장혜지, 이기정은 9일 오전 8시35분 노르웨이, 오후 1시35분 미국을 상대로 예선 일정을 이어간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8 23:24:41   수정시간 : 2018/02/08 23:27: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