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한국 선수단의 첫 주자인 컬링 믹스더블(혼성 2인조)의 장혜지(21) 이기정(23)이 엑스트라 엔드까지 가는 혈투를 펼쳤지만 끝내 연승 도전에는 실패했다.

장혜지 이기정은 8일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믹스더블 예선 세션2 시트B에서 중국의 바더신(28), 왕루이(27)에게 7-8로 패했다.

앞서 장혜지 이기정은 이날 오전 믹스더블 예선 세션1 시트C 핀란드(오오나 카우스테-토미 란타마키)를 상대로 9-4 기권승을 따내며 첫 승전보를 울렸다. 특히 최연소 출전 선수인 장혜지는 최고령 란타마키 앞에서 전혀 위축되지 않는 패기를 선보였고, 7엔드에서 4점을 가져오면서 상대의 기권을 받아내는데 성공했다.

다음 상대였던 중국의 벽은 높아보였다. 세계랭킹 3위 바더신, 왕루이는 지난 2018년 세계컬링연맹 믹스더블선수권 은메달, 2017년 동메달을 획득하는 등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 후보로 꼽혀왔다.

실제 이번 경기에서 마지막에 웃은 쪽도 바더신, 왕루이였다. 그러나 장혜지 이기정은 큰 열세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집중력을 발휘, 마지막까지 접전 양상을 끌고 가며 뜨거운 박수 갈채를 받았다.

1엔드에서 바더신 왕루이가 2-0으로 기선제압을 한 가운데 중반까지는 계속해서 중국이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특히 3엔드에서 장혜지, 이기정의 아쉬운 실책이 나왔고, 4엔드까지 스코어가 1-6로 크게 벌어졌다.

하지만 후반부터 대반격이 시작됐다. 장혜지 이기정은 5엔드 들어 파워플레이를 통한 승부수를 던졌다. 파워플레이는 경기당 단 한 번 사용할 수 있는 작전으로 후공권을 가진 팀이 방어용 스톤을 정중앙 대신 양 옆에 놓아 득점에 유리한 상황을 만들 수 있는 권리다.

장혜지-이기정은 하우스를 넓게 쓰는 포석을 펼쳤고, 마지막 스톤으로 하우스 안에 남아 있던 중국의 스톤을 완벽하게 걷어내면서 4득점에 성공, 단숨에 1점 차로 중국을 압박했다.

또한 6엔드에 1점을 내주기는 했지만 7엔드 들어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리는 저력을 발휘했다. 8엔드에는 왕루이의 결정적인 실책까지 나오면서 극적으로 승부가 엑스트라 엔드로 넘어갔다.

그러나 승리의 여신은 장혜지 이기정을 끝내 외면했다. 한국은 4번째 스톤으로 버튼 근처에 있던 중국의 스톤을 모두 테이크 아웃시켰지만 장혜지의 손을 떠난 마지막 스톤이 하우스 중앙에서 다소 멀어지면서 끝내 승리를 내주고 말았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8 22:08:30   수정시간 : 2018/02/08 22:15:0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