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천진난만한 10대 선수들 사이에서 남북 관계의 벽은 찾아볼 수 없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나서는 남북 쇼트트랙 대표팀은 8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처음으로 합동 훈련을 가졌다.

이날 북한 선수들은 중국과 강릉 영동대에서 훈련이 예정돼 있었지만 입촌식 일정 탓에 경기장에 나오지 않았으며, 한국-독일의 훈련에 합류에 공동 훈련이 성사됐다.

훈훈한 분위기 속에 훈련이 진행된 가운데 양측 대표팀의 김예진(19·한국체대 입학 예정)과 정광범(17)은 허물없이 장난을 치며 농담을 주고받기도 했다.

훈련을 마친 김예진은 정광범과 나눈 대화 내용에 대해 “일상적인 이야기를 했다”고 운을 뗀 뒤 “나보고 못 생겼다고 해서 너도 못 생겼다고 응수했다. 거울은 보느냐고도 했는데 본다고 하더라”며 미소를 지었다.

김예진은 이어 선수촌 내에서도 북한 선수들과 자주 농담을 주고받았음을 전하면서 “식당에서 먼저 말을 걸었다. 그동안 자주 봤던 북한 대표팀 (김)은혁이가 오지 않아서 물어보기도 했다”고 밝혔다.

김예진은 갑작스럽게 북한 선수들과 훈련하게 된 점에 대해 “똑같은 사람인데 놀랄 이유가 없다”며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였다.

김예진 뿐 아니라 김선태 총감독 역시 정광범과 최은성에게 말을 건네는 등 친근하게 다가서는 모습을 보였으며, 선수들도 서로 뒤에서 밀어주는 등 훈련 중간중간 서로 대화하며 자주 웃는 모습을 보였다.

곽윤기(고양시청)는 “북한 선수들이라고 생각하기보다 나이가 어려 후배 입장이라 생각했다. 어린 나이에 큰 무대에 와서 고생하는 것을 보며 한편으로는 기특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심석희(한국체대) 역시 “신경쓰이지 않았다. 북한 선수들과 같이 훈련하면서 조금 더 친근해진 느낌이다”고 전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8 20:10:3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