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어느덧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9일 3만5000명의 관람객을 비롯해 전 세계 미디어와 25억여명의 시청자의 시선이 모아질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올림픽 플라자 내 오각형의 전용 공연장인 개폐회식장에서 열린다.

오후 8시부터 10시 10분까지 개최될 예정인 평창올림픽 개막식은 ‘Peace in motion(행동하는 평화)’을 주제로 담고 있다.

평창올림픽 개막식 1시간 전인 오후 7시부터는 다채로운 식전공연이 펼쳐진다.

한국의 전통문화 정신인 조화와 현대문화 특성인 융합을 바탕으로 3000여명의 출연진이 겨울동화 같은 이야기를 꾸민다. 조직위원회는 2015년 7월 송승환 총감독을 선정하고, 영상, 음악, 미술, 의상, 안무 등 각 분야에서 예술감독단을 구성해 개회식을 준비했다. 또한 개회식 완성도 제고를 위해 각계 각층의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IOC와 협의를 통해 최종 연출안을 구성했다.

태극 퍼포먼스와 태극기 게양이 이뤄지고, 대회에 참가하는 92개국(OAR 포함, Olympic Athlete from Russia) 선수단이 한글 순으로 입장한다. 특히 한반도기를 앞세워 남북한 공동 입장이 이루어져 전세계에 감동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

대한민국 문화의 정수와 최첨단기술을 느끼고, 베일에 가려져 있던 성화봉송 마지막 주자와 성화점화 방식도 확인할 수 있다.

개회식의 최종 점검 단계인 모의 개회식이 지난 2월 3일 개최돼 많은 관람객으로부터 연출안에 대한 찬사를 받았다.

한편 개막식에는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 16개국의 정상급 외빈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까지 확인된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중 방한하는 외국 정상급 인사는 21개국 27명이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8 18:35:0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