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이미 거금 7억 5500만원을 챙겼다. 이제 한 계단만 더 오르면 지금껏 벌었던 상금에 버금가는 금액을 단번에 챙길 수 있다.

정현은 24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멜버른파크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2018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 8강전에서 테니스 샌드그렌(26·미국·세계 랭킹 97위)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6-4 7-6<7-5> 6-3)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번 호주오픈 4강 진출로 정현은 88만 호주달러(한화 약 7억 5600만원)을 받게 됐다. 이제껏 정현이 테니스를 하면서 벌어들인 상금은 170만 9608달러(한화 약 18억 3200만원)이다.

다른 경기들에 비해 메이저 대회의 경우, 상금이 높다. 톱 랭커들이 1년에 4번 치르는 메이저 대회에 맞춰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준비를 하는 이유다.

사실 2년 전까지만 해도 정현의 무대는 ATP가 아니었다. 한 단계 아래인 챌린저 대회를 병행하던 선수였다. 하지만 이번 호주오픈 4강으로 정현은 세간의 주목을 받은 선수가 됐다.

오는 26일 정현은 4강을 치른다. 상대는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토마시 베르디흐(20위·체코) 전의 승자다. 결코 만만치 않은 상대다.

하지만 정현이 4강 전도 잡아내고 결승에 올라가게 되면 지난 2014년 US오픈 니시코리 게이(24위·일본)에 이어 아시아 선수로는 두 번째로 메이저대회 단식 결승을 치른다.

일단 결승전에 진출만 해도 정현은 200만 호주달러(한화 약 17억 1800만원)을 확보한다. 이제껏 정현이 벌어들인 상금과 비슷하다. 우승까지 하면 400만 호주달러(한화 약 34억 3500만원)을 받는다.

이미 한국인 최초 그랜드슬램 4강에 올라선 정현이다. 우승까지 할 경우, 부와 명예를 동시에 얻을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24 16:28:49   수정시간 : 2018/01/24 16:29:1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