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길준영 기자] 정현(58위·22)이 한국 테니스 역사상 최초로 그랜드슬램 4강에 진출했다.

정현은 24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에서 테니스 샌드그렌(97위·미국)을 3-0(6-4 7-6<7-5> 6-3)으로 완파하고 4강에 진출했다.

1세트를 6-4로 승리한 정현은 2세트에서는 타이브레이크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하지만 타이브레이크 4-5로 뒤진 상황에서 연속 3득점하며 7-5 역전승으로 2세트를 따냈다. 이후 3세트를 6-3으로 가져오며 3-0 승리를 완성했다.

정현은 3세트 게임스코어 5-2에서 40-0으로 앞섰지만 경기를 끝내지 못하고 듀스를 허용했다. 잠시 위기를 맞은 정현은 다시 집중력을 다잡으며 승리를 확정했다.

승리 후 정현은 화려한 세레모니 대신에 살짝 미소만 지으며 승리를 자축했다.

경기 직후 코트 인터뷰에서 장내 아나운서가 이 장면에 대해 질문했다.

정현은 “40-0이 됐을 때 무슨 세리머니를 할지 생각했다. 그런데 듀스에 이어 브레이크 포인트까지 몰렸다. 일단 공을 상대 코트에 집어넣는데 집중하고 이리저리 달리기 바빴다. 결국 아무런 세리머니를 못했다”며 웃었다.

16강에서 세계 랭킹 1위에 오르기도 했던 노박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를 꺾은 정현은 8강에서는 진출자 중 가장 랭킹이 낮은 샌드그렌과 만났다. 하지만 경기는 예상보다 치열했다. 특히 2세트에서는 몇 번이나 세트를 내줄뻔 했다. 하지만 정현은 끝까지 버티고 버티며 완벽한 승리를 이끌어냈다.

정현은 “조코비치와의 경기에서 겨우 이겼다. 오늘 경기에서도 집중력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를 받은 정현은 관중석에 앉은 부모님과 형, 손승리 코치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정현은 4강에서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토마스 베르디흐(20위·체코) 경기 승자와 만난다.

4강에서 누구와 만나고 싶냐는 질문에 정현은 잠시 난감해 하다가 “50대50”이라고 대답했다.

인터뷰 직후 16강과 마찬가지로 한국어로 소감을 말할 기회를 얻었다.

정현은 “현지에서 응원해주신 한국분들게 감사드린다. 한국에서 응원해주신 팬과 친구들도 감사하다. 아직 안 끝났난 거 안다. 금요일에 뵙겠다”며 26일 4강을 기약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24 15:37:49   수정시간 : 2018/01/24 15:38:2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