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전영민 기자] 꿈은 이루어진다. 기세를 탄 정현(58위)은 내친김에 결승 진출까지 넘본다.

정현은 24일(이하 한국시각)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전에서 테니스 샌드그렌(97위·미국)을 3-0(6-4 7-6<7-5> 6-3)으로 격파하고 한국 테니스 역사를 새로 썼다.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8강을 넘어 4강까지 오른 정현은 준결승전에서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토마시 베르디흐(20위·체코) 전 승자와 맞붙는다. 정현이 결승에 오르게 된다면 아시아 테니스계에서 또 한 번의 메이저대회 결승에 진출하는 선수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이제까지 아시아 선수 가운데 메이저대회에서 가장 굵은 족적을 남긴 선수는 니시코리 게이(24위·일본)다. 니시코리는 2014년 US오픈 결승에 올라 역대 아시아 국적 선수로는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당시 니시코리는 마린 칠리치(6위·크로아티아)에게 0-3으로 패하면서 코앞에서 우승을 놓쳤다. 니시코리의 호주오픈 최고 성적은 2012년과 2015년, 그리고 2016년 기록한 8강이다.

정현은 적어도 이번 호주오픈에서만큼은 니시코리보다 높은 곳까지 올라가게 됐다.

그 외에 다른 아시아권 선수를 살펴보면 세계 9위까지 올라갔던 파라돈 시차판(은퇴·태국)은 메이저대회 16강이 최고 성적이었고, 루옌쉰(77위·대만)은 2010년 윔블던에서 8강까지 올랐다.

범위를 '아시아계'로 넓히면 마이클 창(은퇴·미국)도 있다. 창은 지난 1989년 프랑스오픈에서 만 17세 3개월의 나이로 깜짝 우승을 차지했다. 더불어 프랑스오픈과 호주오픈, US오픈에서 한 차례씩 준우승을 거둔 바 있다.

여자 테니스에서는 리나(은퇴·중국)가 2011년 프랑스오픈과 2014년 호주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전례가 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24 14:40:4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