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전영민 기자]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도 좋고, 토마시 베르디흐(20위·체코)도 좋다. 지금의 기세대로라면 결승도 가능하다.

정현(58위)은 24일(이하 한국시각)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8강전에서 테니스 샌드그렌(97위·미국)을 상대로 3-0(6-4 7-6<7-5> 6-3)으로 꺾고 4강에 올랐다.

메이저대회 4강 신화를 이룬 정현의 시선은 이제 또 다른 8강 경기로 향한다. 오후 5시 30분에 진행 예정인 페더러와 베르디흐의 8강 경기다. 이 경기의 승자가 정현과 4강에서 맞붙는다.

‘황제’ 페더러는 테니스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선수다. '황제'라는 별명이 누구보다 잘 어울리는 선수다. 1981년생으로 올해 37세지만, 여전히 세계 최정상급 기량을 자랑한다.

페더러는 커리어 통산 95번의 우승으로 지미 코너스(미국)의 109승에 이어 역대 2위를 기록 중이다. 특히 그랜드슬램에서만 19번 우승해 이 부문 남자 선수 역대 1위를 달리고 있다.

호주오픈에서는 5번 정상에 올랐고, 지난해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을 꺾고 우승 트로피를 품었다. 올해 호주오픈에서는 나달이 마린 칠리치(6위·크로아티아)와 경기에서 허벅지 통증으로 기권, 페더러가 우승 후보 1순위가 됐다.

페더러는 베르디흐의 상대 전적도 19승 6패로 앞서 있고 2014년 이후 베르디흐를 상대로 8연승을 기록 중이라 더욱 자신 있게 경기에 나설 전망이다.

해외 베팅업체 윌리엄 힐은 8강 대진 발표 당시 페더러의 우승에 1.2배의 배당을 매겨 우승 가능성을 가장 크게 예상했다.

물론 베르디흐 역시 세계 정상급 선수다. 2015년 5월 세계 랭킹 4위까지 올라갔고, 통산 13번 투어 대회에서 우승했다. 2014년과 2015년에는 호주오픈 4강, 역대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은 2010년 윔블던의 준우승이다.

정현은 베르디흐와 두 번 대결해 모두 패배했다. 2015년 마이애미오픈 2회전에서 정현은 베르디흐에게 0-2(3-6 4-6), 지난해 리옹오픈 16강전에서 0-2(3-6 5-7)로 무릎을 꿇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24 14:25:2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