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58위·한국체대)이 호주 오픈 4강에 진출하는 기적을 이끌어냈다.

정현은 24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멜버른파크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2018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 8강전에서 테니스 샌드그렌(26·미국·세계 랭킹 97위)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6-4 7-6<7-5> 6-3)으로 승리를 거뒀다.

지난 22일에 열린 16강 전에서 정현은 전 세계랭킹 1위였던 노박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를 3-0을 제압하며 한국인 최초로 그랜드슬램 8강에 진출하는데 성공했다.

샌드그렌과 정현은 이미 한 차례 맞붙은 적이 있다. 지난 9일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ASB클래식에서 서로 공을 나눴고 정현이 2-1로 승리를 거둔 바 있다.

1세트에서 정현은 단 38분 만에 승리를 챙겼다. 상대 샌드그렌은 몸이 굳어 있는 모습이었다. 정현이 여유있게 스트로크 싸움에서 앞서나갔다.

2세트를 잡은 것이 정현의 4강 진출에 결정적 한 수 였다. 자신의 서브 게임에서 브레이크를 두 번이나 당했다. 게임 스코어 3-5까지 밀리면서 2세트 벼랑 끝까지 몰렸다.

여기서 정현은 4-5로 차분하게 추격하더니 5-5까지 따라잡으며 타이브레이크로 승부를 끌고 갔다. 다시 게임스코어 6-6이 되면서 2세트는 타이브레이크가 됐다.

4-5까지 몰렸다. 샌드그렌은 득점을 따낸 순간마다 스스로를 각성 시키는 듯, 소리를 지르며 경기에 임했다. 하지만 정현은 마치 벽과도 같았다.

오히려 수성을 해야 하는 샌드그렌이 정현의 단단한 플레이에 스스로 위축 됐고 결국 내리 3점을 허용하며 타이브레이크에서 정현에게 세트를 내줬다.

한 세트만 더 따내면 2세트를 가져갈 수 있었다. 아니, 타이브레이크에서 두 포인트만 더 따내면 2세트를 가져갈 수 있었다. 샌드그렌이 쳐낸 두 번의 리턴이 모두 허공으로 향했다.

그렇게 내리 포인트 3개를 내주면서 샌드그렌은 무너졌다. 스토르크를 비롯해 포핸드 공격에서의 날카로움도 정현이 한 수 위였다. 무엇보다 정신력 싸움에서 정현은 승리를 거뒀다. 그렇게 3세트도 가뿐하게 잡아내며 환하게 웃었다.

지난 22일 치른 조코비치와의 대결이 정현을 한층 더 성장 시킨 계기가 됐다. 그 경기를 통해 정현은 타이브레이크에서도 밀리지 않는 대담함을 키웠고 이번 8강전에서 스스로를 완성 시켰고 4강을 품에 안았다.

정현은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토마시 베르디흐(20위·체코) 경기 승자와 26일에 결승을 놓고 격돌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24 13:42:12   수정시간 : 2018/01/24 13:45: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