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의정부=김성태 기자]'화성 밀가루' '수원 서현진' '내가 누구게' '보험은 철우화재' '센터도 오케이'

독특한 별명이 참 많다. 모두 팬들이 지어준 별명이다. 21일 경기도 의정부 체육관에서 열리는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올스타전에 나서는 스타의 새로운 별명을 얻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팬들의 관심을 이끌고자 SNS를 통해 이번 올스타 선수들의 별명을 공모했다. 재밌는 별명이 참 많다.

한국여자배구 최고의 쌍둥지 자매 스타인 이재영과 이다영은 '내가 누구게'라는 별명으로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비슷한 외모다보니 누구 누군지 모르겠다는 팬들의 지어준 별명이다.

피부가 유난히 하얀 IBK 고예림은 '화성 밀가루'다. 현대건설 황민경은 '수원 서현진', KGC 인삼공사 알레나는 '알레나 모를레나' 같은 이름에서 착안한 우스운 별명을 얻기도 했다.

올 시즌 단발로 머리를 자른 GS 칼텍스 강소휘는 '머리언제길러?'라는 별명을 받으며 긴 머리를 그리워 하는 강소휘의 팬들의 진심을 담아 별명을 선물하기도 했다.

남자 역시 기발한 별명이 많다. 삼성화재 라이트 박철우는 '보험은 철우화재', OK저축은행으로 옮기며 포지션도 센터로 바꾼 김요한은 '센터도 오케이'로 지어졌다.

부용찬은 '디그 ㅇㅈ?'이라는 참신한 별명을 얻었고 한국전력 전광인은 짝꿍인 서재덕을 그리워하는 팬들이 '어디갔냐 서재덕'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이번 올스타전에 참여한 남자 K-스타 남여 24명, V-스타 남여 24명의 선수는 모두 등에 팬들이 지어준 별명을 달고 뛴다.

  • 사진=김성태 기자
  • 사진=김성태 기자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21 14:50:56   수정시간 : 2018/01/21 15:21:5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