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아시아와 유럽의 골프 대항전인 유라시아컵에서 아시아팀이 2회 연속 패했다.

아시아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각)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글렌마리 골프클럽에서 끝난 유라시아컵 대회에서 유럽팀에 최종점수 10-14로 패했다.

지난 12일 대회 첫날에 열린 포볼(두 명의 선수가 한 조를 이뤄 각자의 공으로 경기한 뒤 좋은 성적을 팀 점수로 삼는 방식)에서 아시아팀은 3승 1무 2패를 거뒀다.

이어 둘째 날 포섬(두 명의 선수가 한 조를 이뤄 공 한개로 경기하는 방식)매치에서는 3승 3패로 팽팽하게 접전을 이어갔지만 이날 세 번째 싱글매치 12경기에서 3승 1무 8패에 그치며 패했다.

앞서 뿜 삭산신(태국)과 함께 포볼과 포섬에 나가 1승 1패를 거뒀던 강성훈(31)은 이날 매슈 피츠패트릭(잉글랜드)과 상대해서 무승부에 그쳤다.

안병훈(27)은 토마스 피터르스(벨기에)를 만나 극적인 승부 끝에 한 홀 차로 패하면서 지난 포볼 및 포섬 매치의 패배를 포함, 3패로 아쉽게 대회를 마감했다.

유라시아컵은 지난 2006부터 2013년까지 열린 대륙 대항전 로열 트로피에 이어 지난 2014년 처음 열린 이후 2년에 한 번씩 열리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15:50:2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