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티비 제공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최두호의 복귀전 승리를 예상했다.

정찬성은 오는 15일 미국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리는 UFN 124의 메인이벤트 최두호와 제레미 스티븐스의 경기를 두고 “5라운드 전에 끝날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았다.

그는 “두 선수 모두 한 방이 강력하기 때문에 판정까지 가지 않을 것”이라며 화끈한 승부를 예상했다.

특히 정찬성은 최두호가 스티븐스의 어떤 점을 경계해야 하냐는 물음에 ‘로우킥’을 꼽았다. 그는 “최근 스티븐스가 위협적인 로우킥을 많이 보여줬다”고 전하면서도 최두호가 이에 대해 이미 많은 대비를 했을 것이라며 믿음을 드러냈다.

최두호의 상대 스티븐스는 최두호보다 4계단 위인 9위에 랭크되어 있다. 결혼과 부상 등으로 1년 1개월이라는 긴 공백기를 가진 최두호와 달리 스티븐스는 꾸준히 1년에 2~3경기씩을 치러왔다.

26승 14패의 전적만 살펴봐도 베테랑 파이터라는 사실을 알 수 있는 그는 가장 최근 출전한 대회였던 UFC 215에서 길버트 멜렌데즈를 판정승으로 잡는 동시에 ‘파이트 오브 나이트’ 보너스를 받기도 했다. 국내 팬들 사이에서도 ‘쉽지 않은 상대’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인물이다.

정찬성은 최두호의 UFC 페더급 동료이자 3년 먼저 옥타곤에 데뷔한 선배 파이터다. 지난해 2월 이후 부상으로 경기를 치르지 못했음에도 현재 랭킹 7위에 올라있다. 최두호가 잘 돼야 본인이 잘 된다는 생각으로 노력하고 있다는 정찬성은 올해 한국 대회 출전을 노리고 있다.

정찬성은 “경기장이 열기로 폭발할 만큼 재밌는 경기를 하고 싶다”며 부상 회복 정도에 대해 “재활이 너무 잘 되고 있다. 약 2개월 후면 스파링도 가능할 것 같다”며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UFN 124는 15일 오전 8시 언더카드 경기부터 스포티비 나우(SPOTV NOW),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SPOTV)에서 생중계된다. 오후 12시 시작되는 메인카드 경기는 스포티비 나우, 스포티비 온에서 볼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1 09:22: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