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장충=김성태 기자]"파다르의 서브에 분위기가 넘어갔다. 거기서 팀의 의욕이 상실 됐다."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의 말이다. 서브의 중요성이 얼마나 팀 분위기에 영향을 미치는지, 쉽게 알 수 있는 발언이다. 전날 대한항공은 파다르의 서브 폭격에 고개 숙이고 돌아섰다.

우리카드는 지난 1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남자배구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1, 25-18, 25-23)으로 완승을 거뒀다.

시즌 들어 대한항공에 3전 3패를 당했던 우리카드다. 하지만 전날 경기는 달랐다. 구도현의 모친상을 비롯, 선수들의 사기가 대단했다. 이기고자 하는 의지가 확연하게 보였다.

특히나 팀 승리를 이끈 일등공신은 단연 외인 파다르(22)였다. 그는 전날 서브 7득점을 비롯해 모두 31득점(공격 성공률 55.81%)을 따내며 우리카드의 주포다운 활약을 보여줬다.

무엇보다 2세트에서만 서브로 5점을 올리며 분위기를 제대로 가져간 것이 주효했다. 10-11로 뒤지고 있던 상황에서 서브에이스 2개를 연달아 퍼부으며 우리카드는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14-11에서 파다르의 서브 3개가 연달아 성공하며 17-11로 앞서나갔다. 사실상 여기서 승부가 갈렸다. 그렇게 우리카드는 세트스코어 3-0, 완승을 거두며 환하게 웃었다.

우리카드의 팀 성적은 9승 14패 승점 28점으로 리그 6위다. 하위권이다. 봄배구가 멀어보인다. 그럼에도 파다르는 리그 최고의 외인으로 군림하고 있다.

각종 공격 포인트 부문에서 모두 선두권에 우치하고 있다. 우선 득점(663점) 부분에서 1위다. 믿고 맡길 수 있는 공격수다. 오픈 공격 성공률도 49.17%로 리그 3위다.

퀵오픈 공격 성공률도 62.71%로 리그 1위, 후위 공격에서도 59.27%로 리그 2위다. 여기에 전날까지 대한항공 가스파리니에 밀렸던 서브 부문에서도 다시 톱을 차지했다.

세트당 서브 성공률에서 가스파리니(0.723)을 제치고 0.733을 기록하며 다시 리그 1위에 올랐다. 우리카드에서 단연 '군계일학'의 활약이다.

김상우 감독도 "파다르가 역시 제 몫을 해줬다. 몸 상태가 상당히 좋았다. 기존에 있던 토종 선수들 역시 이기고자 하는 의지가 강했다. 잘 이겨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파다르는 침착하게 "사실 서브를 계속 하다보니 중간에 힘이 빠지기도 했지만 최대한 힘 있게 치려고 노력 중이다. 중간에 타임 아웃도 있고 하니 최대한 쉬려고 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1 06:00: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