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최고의 한해를 보낸 ‘슈퍼루키’ 박성현(24)이 세계랭킹 1위를 기념해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또 다시 1억원을 기부했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3관왕(신인왕, 상금왕, 올해의 선수)을 휩쓴 박성현은 8일 서울 중구 사랑의 열매 회관에서 성금 전달식을 가졌다. 벌써 3년째 1억원 기부다.

박성현은 2015년 12월 팬 미팅 수익금을 포함한 1억1420만원을 내며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9월에도 1억원을 쾌척했고 이번에도 1억원을 성금으로 내놓으며 기부 행보를 이어갔다.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사랑의 열매 고액 기부자 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의 스포츠 선수 중 박성현이 가장 많은 기부 금액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성현은 “많은 분의 응원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게 됐다”며 “기쁨을 함께 나누는 의미로 기부를 결정했다. 도움을 받는 사람이 아닌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서울 사랑의 열매 최은숙 사무처장은 “바쁜 일정 속에서도 나눔의 마음을 잊지 않고 3년째 몸소 실천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소외된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는 박성현 선수가 우리 사회의 모범이 되어 더 큰 나눔 문화를 전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6:40:0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