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유소연(27)이 내년 2월 15일부터 18일까지 호주 남부 애들레이드 쿠용가 골프장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에 출전한다.

유소연은 8일(이하 한국시각) LPGA 홈페이지 인터뷰에서 “호주 골프장이 나의 플레이와 잘 맞는다고 항상 생각해왔다”며 “나의 호주 팀도 쿠용가 골프장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해줬다. 내년 2월 대회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호주 팀이란 유소연의 골프 동반자들을 의미한다. 유소연의 코치 캐머런 매코믹, 캐디 톰 왓슨, 물리치료사 애덤 올라렌쇼는 모두 호주 사람이다.

유소연은 “어쩌다 보니 호주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호주는 내 삶과 골프의 일부와 같다”며 “이 대회에 다시 돌아오다니 흥분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2012년 이 대회에 처음 출전한 유소연은 첫 출전부터 특별한 기억을 남겼다. 당시 유소연은 무려 6명이 경합을 벌인 연장전까지 올랐지만 우승을 놓치고 공동 2위를 차지했다.

2015년 이 대회 공동 21위, 2013년 공동 55위를 기록했던 유소연은 작년과 올해에는 출전하지 않았다.

유소연은 “애들레이드에서는 아마추어 때 마지막으로 경기했다. 그때 코스들은 매우 훌륭했고 도시에서도 즐겁게 지냈다”며 호주 남부에서 보냈던 시간을 추억했다.

올 시즌 메이저 대회 포함 2승을 올리고 세계 랭킹 1위에도 등극했던 유소연의 출전으로 대회 주최 측도 신이 난 분위기다.

호주여자오픈 총괄 미야자키 미도리는 “세계적으로 아주 인기 있는 선수인 유소연이 참가해 기쁘다”며 “유소연의 출전이 높아지는 대회 위상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1:36: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