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유럽프로골프 투어 2017시즌 올해의 선수는 세르히오 가르시아(37·스페인)에게 돌아갔다.

가르시아는 지난 4월 마스터스에서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2월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10월 발데라마 마스터스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가르시아가 미디어 투표로 선정되는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페인 출신 올해의 선수가 나온 것은 세베 바예스테로스에 이어 두 번째다.

2016시즌에는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2014년과 2015년에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2년 연속 올해의 선수상을 차지했다.

올 시즌 유러피언투어 상금왕은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에게 주어졌고 가르시아는 해당 부문에서 저스틴 로즈(잉글랜드), 존 람(스페인)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신인왕은 아이리시 오픈에서 우승한 존 람(스페인)이 거머쥐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0:48:4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