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 최다승의 주인공 린지 본(33·미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향해 반감을 표했다.

본은 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CNN 방송과 인터뷰를 통해 “나는 미국 국민을 대표하는 국가대표”라며 “미국 대통령을 대신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올림픽 개회식에서 우리나라 국기와 함께 입장할 때 내가 무엇을 대표하는지 잘 알고 있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일을 잘 해내고 싶다”면서도 “지금 미국 정부에는 그런 일을 잘 해내고 있는 사람이 별로 많지 않은 것 같다”고 일침을 날렸다.

본은 월드컵 통산 77승을 기록하며 월드컵에 나선 여자 선수 중 최다승을 달성했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활강 금메달을 딴 본은 2014년 소치올림픽은 부상으로 건너뛰었다. 본은 8년 만에 평창에서 올림픽 무대를 밟는다.

본은 백악관 초청에 응하겠느냐는 매체의 질문에 “가지 않을 것”이라며 “물론 내가 금메달을 따야 초청을 받는 것 아니겠냐”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프로풋볼(NFL) 일부 선수들과 경기 전 국민의례 시간에 취하는 자세를 놓고 갈등했고 미국프로농구(NBA) 일부 선수들과는 백악관 초청 문제로 충돌하는 등 스포츠계와 관계가 좋지 않다.

그러나 올해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US여자오픈에서는 2라운드부터 마지막 날까지 경기장을 직접 방문해 선수들을 격려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12:16:5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