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6일(한국시각) 스위스 로잔에서 IOC 집행위원회 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 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더 이상의 ‘약물올림픽’이 나오는 것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지난 4월부터 7000건 가량의 약물검사를 실시했다.

IOC의 토마스 바흐 위원장은 6일(이하 한국시각) “국제경기연맹(IF)과 국가반도핑기구가 올해 4월부터 내년 1월까지 평창올림픽 경기 전 약물 테스트를 진행한다”며 “현재까지 약 7000건의 검사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IOC가 공개한 그래픽에 따르면 62개국, 4000명 이상의 선수가 약물검사에 참여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 때 사례와 비교하면 50% 이상 증가한 검사 횟수다.

IOC는 “7000건의 조사 중 약 10%는 혈액 샘플에 기초한 생체여권조사였다”고 설명했다.

앞서 IOC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을 비롯해 2011∼2015년 30개 종목 선수 1000명을 대상으로 국가주도 도핑 조작을 범한 러시아의 평창올림픽 출전을 금지했다. 소치올림픽은 ‘약물올림픽’이라는 오명을 씻기 어려울 전망이다.

그러나 약물검사를 통과한 러시아 선수들은 개인 자격으로 올림픽 출전이 가능하다. 다만 유니폼에 러시아 국기를 새길 수 없고 우승하더라도 국가를 들을 수 없다.

바흐 위원장은 “러시아 도핑 조작 사건은 올림픽과 스포츠 진실성에 대한 공격이었다”며 “적법 절차를 밟은 IOC 집행위원회가 투명한 선수를 보호하면서 조직적인 도핑 조작에 비례하는 징계를 내렸다”고 말했다.

또한 “이런 사태가 반복되면 안 된다”며 “(이번 결정이)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주도하는 효과적인 반도핑 시스템을 위한 촉매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IOC는 WADA,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의 도핑방지스포츠부, 국제올림픽동계스포츠연맹을 아우른 평창올림픽 대회 전 약물검사 조직을 발족하고 불법 약물 복용 의심 선수를 감시할 예정이다. 사전 적발과 예방에 집중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IOC의 이러한 표적 테스트는 대회 전 약물검사를 강화하는 효과를 낳을 전망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6 17:40:2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