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박태환(28·인천시청)이 실전 감각을 유지하기 위해 나선 국제대회에서 은메달을 수확했다.

박태환은 14일 일본 도쿄 다쓰미 국제수영장에서 펼쳐진 국제수영연맹(FINA)/에어위브 수영 월드컵 자유형 1500m에서 14분32초90을 기록하며 2등으로 들어왔다.

미하일로 호만추크(21·우크라이나)가 14분28초26으로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고 세르기 플롤로프(25·우크라이나)가 14분40초69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정규 규격 풀(50m)보다 짧은 쇼트 코스(25m)에서 진행됐다. 박태환은 쇼트 코스 1500m 최고 기록으로 지난해 캐나다 윈저 FINA 쇼트 코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세운 14분15초51을 보유하고 있다.

쇼트 코스 대회는 롱 코스보다 2배 많은 턴을 해야 하기 때문에 경기감각 유지에 효과가 있다. 이번 대회에서 박태환의 주 종목 자유형 400m 경기는 없다.

박태환은 이번 대회로 올해 출전하는 공식 경기 일정을 마친다. 이후 호주 시드니에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준비할 예정이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3:48: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