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자인이 13일 슬로베니아 크란에서 열린 2017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월드컵 7차 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뒤 활짝 웃고 있다. 올댓스포츠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김자인(스파이더코리아)이 2017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월드컵 7차 대회에서 준우승하며 세계랭킹 2위로 시즌을 종료했다.

김자인은 13일(이하 한국시각) 슬로베니아 크란에서 열린 대회 리드 결승에서 43을 기록, 44+의 얀야 간브렛(슬로베니아)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앞서 김자인은 지난 11일 예선에서 두 가지 루트를 완등하며 3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12일 준결승도 완등, 전체 3위로 상위 8명 안에 들어 결승행 티켓을 땄다.

결승에서 6번째로 출전한 김자인은 3위보다 10개 홀드나 앞선 43번째 홀드에서 경기를 마치며 시즌 3번째 은메달을 수확했다.

김자인은 올 시즌 총 7개 월드컵 대회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를 합쳐 총 6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이 성적으로 리드 부문 세계랭킹 2위, 월드컵 랭킹 2위에 통합 랭킹 2위를 기록하게 됐다.

특히 지난 8월 월드컵 4차 대회에서는 개인 통산 26회 우승을 거두며 IFSC 리드 부문 여자부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김자인은 소속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매 시즌 크란에서 개최되는 월드컵은 개인적으로 가장 어려운 대회 중 하나여서 열심히 준비했고 컨디션도 좋았다”며 “마음을 비우고 최대한 편안하게 등반에만 집중하려고 했던 것이 도움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시즌을 마무리하면서 월드컵 랭킹과 통합 부문에서도 2위를 차지해 행복하다”며 “경기 제한시간이 2분이나 줄고 루트스타일도 많이 바뀌어서 어려웠지만 잘 극복해냈다”고 경기를 떠올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3 10:48: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