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심석희.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역시 강했다. 계주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심석희는 2관왕에 올랐다.

심석희-최민정(성남시청)-김예진(평촌고)-이유빈(서현고)이 호흡을 맞춘 여자 대표팀은 12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3차 대회 3,000m 계주 결승에서 4분05초792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중국(4분05초824)을 0.032초 차로 따돌리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월드컵 1차 대회 금메달에 이어 2차 대회 은메달, 3차 대회에서는 다시 금메달을 탈환했다.

전날 여자 1,500m에서 우승한 심석희는 이날 금메달로 2관왕에 올랐다. 그러나 1,000m 준결승에서는 실격이 돼 3관왕은 좌절됐다.

남자 대표팀은 5,000m 계주 결승에서 막판에 미국에게 금메달을 내주며 은메달을 따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2 18:24:29   수정시간 : 2017/11/12 23:19:2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